송도 앞 바다를 바라보면서
                                             장기려 

수도꼭지엔 언제나 시원한 물이 나온다. 
지난 겨울엔 연탄이 떨어지지 않았다. 
쌀독에 쌀을 걱정하지 않는다. 
나는 오늘도 세끼 밥을 먹었다. 

사랑하는 부모님이 계신다. 
언제나 그리운 이가 있다. 
고양이 한 마리 정도는 더 키울 수 있다. 
그놈이 새끼를 낳아도 걱정할 일이 못된다. 

보고 듣고 말함에 불편함이 없다. 
슬픔에 울고 기쁨에 웃을 수 있다. 
사진첩에 추억이 있다. 
거울 속의 내 모습이 그리 밉지만은 않다. 

기쁠 때 볼 사람이 있다. 
슬플 때 볼 바다가 있다. 
밤하늘에 별이 있다. 
그리고… … 세상에 사랑이 있다. 

성산(聖山) 장기려 박사(1911~1995)는 평생 가난하고 소외받는 이들을 위해 헌신의 삶을 사신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움. 일명 ‘바보 의사’라는 별칭도 갖고 있는 그는 부산 복음병원의 엘리베이터가 끝나는 곳에서 다시 계단을 올라야 들어설 수 있는 옥탑방에서 살았다.
바다가 훤히 바라보이는 그곳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좋은 집이라고 늘 자랑스러워 했던 그곳에서 송도 앞 바다를 바라보며 쓴 시이다. 

한국전쟁 전 이북에서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는 의사였으며, 전쟁 중 평양의 대학병원에서 밤새워 부상당한 국군장병들을 돌보다가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국군 버스를 타고서 남쪽으로 내려온 이후 북에 남겨진 아내와 다섯 자녀를 그리워하며 평생 눈물짓는 삶을 살았다. 그 그리움의 눈물이, 고통 받는 이웃과 사회를 향한 사랑으로 승화되었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말한다. 

가난과 질병으로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병원을 설립하고 치료비가 없는 환자들에게는 야밤에 직원들 몰래 도망가라고 뒷문을 열어주기까지 했다.

수술 전에 항상 환자의 손을 꼭 붙잡고 간절하게 기도한 후에 수술을 했다. 평생 편안하고 여유롭게 살 수 있었음에도 평생 혼자 살면서 가난하고 소외되고 병든 이들의 친구로 살았다. 하지만 그는 외롭지 않았고, 평생 집 한 채 없이 병원 사택에서 살았으나 그는 사랑으로 부족함 없이 살았다.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9
Total1,433,804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