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231 광주 무등산>

 

일 년이 어느새 훌쩍 지나갑니다.

아버지께서 말씀하신 자신 나이의 앞자리 숫자와 같이

그 숫자의 햇수가 일년처럼 지나간다더니 틀린 말이 아닙니다.

 

지나간 일년을 반성하면서

문득 아래 영화 주인공 처럼 치열한 삶을 살아야 하는데

참 많이 부족한 한해였습니다.

내년에는 주인공처럼 그렇게 치열하게 살려고 합니다.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에 따른 구체적인인 실행계획을 세워서

꼭 이루고야 말 것입니다.  간절함을 담아서.

 

내일 회사는 종무식을 합니다.

모레는 광주 본가에 가는 김에 무등산을 오를까 합니다.

예년 첨 몇가지 목표를 세우고 내려오려고 합니다.

아이들도 광주 할머니 댁에 왔다가  여수 들러 서울가는 일정에

조금은 마음이 설레입니다.

            

                     <091229> 

 

 

2000년 1월 10일의 글에서


우리 아이들은 맵다고 박하사탕을 싫어합니다.
최근들어 다소 누그러졌지만 여전합니다.

작년 12월 초 부터
새천년이 되면 꼭 박하사탕을 심야영화로
아내랑 보고싶었는데 도통 광주 갈 기회가 없습니다.
여수서도 하는 가는 모르지만..

저지난 주엔 기회가 있었는데 시간이 맞질 않았답니다.

 

주인공이 사십대 연기를 위해서
한달간 매일 소주 한병반을 마셨다는 사실을 아시는지요.

 

잘 아실겁니다.
과음하면 그 다음날 얼굴이 ...

우리 설씨 아저씨는 삼십대 초반인데
극중 주인공 나이를 실감있게 표현하기위해.

 

여담입니다.
예전에 '아마데우스'란 영화가 있었습니다.
그 주인공이 베를린 필 하모니와 그영화를 찍었답니다.
첫 연주 촬영장 얘기입니다.
그 자존심 강한 연주자들이 대중영화를 찍는 것에 불만인데다
새파란 주인공의 지휘를 받으니 ...
당연히 성의 없는 연주가 시작되었을 때
주인공이 연주를 중단시키고
성의없이 연주한 바이올린의 틀린 음을 정확히 지적했답니다.
그 때부터 촬영은 일사천리로.
그 주인공은 일년반 동안 오로지 그 영화에 연주될
곡만 최소 200 번 이상 반복해 들었다 하더군요.

 

얘기가 길어 졌습니다.

이번주에는 가능할련지...

참고로 다음글을 보니 박하사탕 영화를 보았었습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17
Total1,478,772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