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병원에서 CT촬영이 있는 날이다.
지난 27일 부터 내린 서베리아(서울 + 시베리아)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사람들을 한껏 움추리게 만들고 있다.

나도 이곳으로 이사를 온 후 실외 걷기 운동은 자제하면서 아파트 커뮤니티에 있는 헬스장을 사흘째 이용중이다.  러닝머시인을 이용하여 걷기만 하는데 마음은 스피드를 높여서 달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꾹 참아낸다. 내 몸 상태와 달리기로 인한 스탠트의 영향을 잘 모르는 관계로 '만일'이라는 가정 중 하나를 지워내기 위해서 자제중인 것이다.

평소와 달리 오늘은 오전에 운동을 마치고 예약된 시간보다 좀 이르게 병원에 도착해서 CT촬영을 했다.

출발전에 아끼는 후배가 전화를 했다. 내 건강을 물었다. 괜찮다고 대답을 하면서 그 친구의 근황소식에 대한 덕담을 건넸다. 아직은 이번 인사이동에 대하여 시원섭섭한 마음이 공존할 것이다.

오늘 CT촬영 가려고 준비중이라는 말에

" 형! 좋은 소식을 기대해요" 라는 덕담에
"그럼 좋은 소식으로 만들어야지" 라고 답했다.

병원에 일찍 도착하여 접수를 마치자 바로 촬영이 가능하다는 문자에 바로 이동, 예정된 시간보다 다소 이른 시간에 CT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원할한 촬영을 위해 두차례 생리식염수와 조영제를 넣는 과정에서 느껴지는 혈관 통증에 나도 모르게 "아파요"라는 말이 연달아 튀어나왔다. 촬영이 끝나자 "혈관통이 심하네요"라는 말을 전해 듣는다.  긴 입원 치료와 외래 항암치료 주사를 맞는 과정에서 핏줄이 숨었다고 한다. 잦은 정맥주사로 핏줄이 저절로 약해진 것이다. 이런 영향으로 채혈을 하거나 정맥주사를 맞을 때면 혈관을 찾는 간호원도 혈관을 찾느라 고생을 하고 당연히 그 불편함은 내게 고통으로 되돌아온다.  특히 항암 주사를 맞는 팔뚝의 혈관은 속칭 "혈관이 타들어 갔다"는 표현대로 항암제를 투여한 혈관부위의 피부는 다른 부위와 달리 검은 빛이 감돈다. 이게 내게 나타나는 항암치료의 부작용이라면 부작용이기도 하다.

모처럼 여유를 부려 신촌거리에서 늦은 점심을 먹으려고 거리를 어슬렁거렸다. CT촬영을 위해 네시간 동안 금식을 해야했기에...

입구에서 가까운  육갈집에서 대왕갈비탕을 맛있게 먹었다. 일본에서 경험한 무인 주문대에서 주문을 하고 샐프로 물과 반찬 그리고 식사 후 퇴식대에 올려놓으면 된다. 아마 이러한 무인 시스템으로 가격을 낮추었다고 공지되어 있다. 가족톡에 올리니 아들이 바로 그 식당이름을 맞추어낸다. 역시 신촌파는 다르다.

식사를 마친 후 집에 오는 버스를 타러 숭강장으로 오는 길에 만난 알라딘 중고서점(신촌점) 간판을 보자마자 마치 오래된 친구집에 들리듯 나도 모르게 발길이 그리로 향했다.

서점 곳곳을 들리면서 책구경을 했다. 법정스님은 꽃멀미가 난다고 했는데 난 마치 책멀미가 난듯했다. 이런 멀미라면 백번이라도 좋다.

입구의 안내판

 아래층에 있는 책을 볼 수 있는 곳

 내부전경

 전시된 책들...

사진찍는 게 부담스러워 대충 두어장 찍었는데 알고보니 사진 찍는 것 적극 환영이라는 안내판이 있었다.  직원들 유니폼 뒤에는" Not Busy" 라고 적혀 있어 고객 중심이라는 냄새가 물씬 피어났다.  휴일의 영향일지라도 매장내 손님들이 많고  계산대앞에 늘어선 줄도 내마음을 기쁘게했다.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93
Today27
Total1,523,884

달력

 « |  » 2022.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