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23편은 유대인들이 매일 하느님께 바치는 기도의 하나라고 한다.

이 시편은 짧지만
어려운 일을 만날 때에 가장 큰 힘을 준 다윗의 노래이자 기도였다

나도 즐겨 암송한 성경구절이기도 하다.

오늘은 갑자기 이 기도가 간절해졌다.

[시편 23편] 개신교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시23:1-6)

'짧은글 긴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고 ...  (0) 2019.03.15
하느님께 맡기는 기도  (1) 2019.02.28
유대인이 매일 바치는 기도  (0) 2018.10.23
포항 내연사 소식을 듣고서 (20040529)  (0) 2018.08.23
착지  (0) 2018.08.12
사람을 볼 때 봐야 할 세가지  (0) 2018.07.21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 21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5
Total1,433,800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