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주 효월차 봉자세작을 구입했다.
그동안 한국에 들어온 후 홍차만 쭉 마시다가 녹차를 가까히 한지 좀 되었다.

마실 때 마다  스스로 감탄한다.
그동안 그리워 했던 차향에 취한듯 하다.
아내도 함께 마시며 같은 생각이었다.

오설록 차 텀불러도 좋다.
차 거름망에 턱하나 더 세웠는데
이것 역시도 아이디어가 바로
차우려 마시는 이에 대한 배려이다.

출근하면 커피 한잔 청하지만
이럴 때는 삼분지 이 정도만 마시고
나머지는 식혀진 커피가 된다.

몇 번이고 우려내어도
변함없는 효월차 한 잔이면
다른 차 탐내지 않아도 그만이다.

내가 마시는 차.
우전은 비싸서 가성비 최고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 7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15
Total1,478,770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