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 중 점심식사

식사를 마친 후 동료 한분이 차를 내어준다.
페퍼민트 생엽이다.
뜨거운 물에 우린 생엽차 한잔이다.
잘 우려난다.

일단 눈으로 보기좋고
코로 느끼는 민트향도 진하다.

이제 맛만 보면
오늘 누릴 호사는 다 누리는 셈.

감사하는 마음과
몸이 뜨거워지는 건
덤으로 주어지는 선물이다

오랫만에 차가 주는 행복이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차 한잔.  (0) 2018.07.02
마음을 비운다는것.  (0) 2018.06.08
광해왕과 광해우  (0) 2018.05.16
마음이 통하는 친구  (0) 2018.03.23
우리 곁을 다녀간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0) 2018.03.15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62
Today184
Total1,526,767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