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토요일 운동중에 거칠게  울리는 전화...
화면은 낯익은 이름이었습니다.

받자마자 내가 안부를 물을 새도 없이 아내와 통화가 안된다는 다급한 목소리로
담양 어머니, "아내의 어머니께서 위독하시다"는 전화였습니다.
아내에게 전화를 했는데 안받기에 제게 전화를 건 것입니다.

통하중에 아내는 서울에서 출발하여 고속버스편으로 광주 고속 터미널까지 이동한 후 다시 군내버스(시내버스)를 이용하여  화순까지 이동하는 길이기에 이동 편의상 서산 터미널에서 아내를 만나기로 했습니다.
아내는 운전하면서 내게 절대 서두르지 말라 거듭 당부를 했지만 마음과 달리 급한 서두름은 십여년만에 가벼운(?) 교통사고를 내었습니다.  본 도로에서 샛길로 빠지는 내리막 길로 바로 교차선 끼어들기 차선이기에 서서히 속도를 줄이면서 앞차가 정지되어 있는 걸 보고서도 잠깐사이 건너편 오는 차를 확인하는 사이에 급한 내리막 길이라 차가 밀렸나 봅니다. 순간적으로 급 브레이크를 잡았지만 앞 차를 들이받은 것 입니다. 잘 아는 길임에도....

물론 제 잘못이었지만...
십여년이 훨씬 더 지난 구형 렉스톤 뒷범퍼에는 자세히 보아야 살짝 보이는 흠집이 생겼지만 대형사고 처럼  달려드는 모습이...
어찌되었든간에 사고는 제 잘못이었지요.
제 차는 그 차 뒷범퍼 아래로 들어갔다 나온 형국으로 내 범퍼 왼쪽 상부가가 긁히고 본닛이 살짝 들린 형상이었습니다. 경황이 없어 명함을 건네주고 나중에 연락하라 하고 출발했습니다. 양심에 맡기는 것 외에는...
그래도 뒤에서 해당 차량을 찍었습니다.

출상 바로 직전에 울린 전화는 세상 사람들의 마음이 저의 마음과 결코 같지않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기에 충분하였습니다.

사고 직 후 어찌되었든 아내를 만나 운전에는 전혀 지장 없기에 그대로 어머니를 모신 곳으로 이동...

그렇게 쏜살같이 아쉬움 속 사흘이 지나고 납골당에 어머니를 모신 후 삼우제까지 마치고 올라왔습니다.

오고 가고 아내와 많은 얘기를 나누웠습니다.

정말 힘들었을 것인데도 묵묵히 참아내는 아내를 보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손 한번 잡아주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었습니다.

그렇게 한 주가 훌쩍 지나고
다시 돌아온 사택 주위에 핀 꽃들도 담양 어머니와 함께 그렇게 지고 말았습니다

오늘은 곡우 비가 내려
하늘도 우리의 마음을 위로하는 듯 합니다.

'가족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각자 다른 병문안  (0) 2018.10.22
어버이 날.  (0) 2018.05.08
누가 더 행복할까?  (0) 2018.04.01
누구에게나 정든 꽃이 한두 개 있다  (0) 2018.04.01
딸아이의 비밀 편지함  (0) 2018.03.20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54
Today333
Total1,512,391

달력

 « |  » 2022.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