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때는
한그루 나무를 보라

바람부는 날에는
바람부는 쪽으로 흔들리나니

깊은 밤에도
소망은 하늘로 가지를 뻗어
달빛을 건지더라

꽃 피는 날이 있다면
어찌 꽃지는 날이 없으랴

온 세상을 뒤집는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뿌리

더러는 인생에도 겨울이 찾아와
일기장 갈피마다
눈내리고
참담한 사랑마저 소식이 두절되더라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때는
침묵으로
세월의 깊은 강을 건너가는
한 그루 나무를 보라

이외수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중에서

이외수...
개인적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난 시시때때로 호불호가 갈린다.
그러나 그의 글에는 호불호는 없으니 다행이다.

요즘 흔들리는 나를 스스로 느낀다.
일에 대한...
미래에 대한
그럼에도 그냥 그렇게...
이런게 더 나를 흔들리게 만드는셈이다.

'짧은글 긴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연...  (0) 2018.01.04
배려의 한마디...  (0) 2017.11.02
가끔 마음 흔들릴때는 ...  (0) 2017.10.12
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0) 2017.10.08
어린왕자의 아름다운 구절...  (0) 2017.10.07
아침 글 하나  (0) 2017.09.02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9
Total1,433,804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