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또한 기쁘지아니한가?"
라는 마음으로 살면 되는 것을...

오늘 미사 강론중에 논어에서...

논어의 첫머리 글 学而第一의 첫 1장에 나오는 내용인데​

마음에 와닿는 대목은

" ~ ~ 하면 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이였습니다.

강론의 주제는 늘 배우려는 마음을 가지라는 데
저는 강론 주제와 달리 이 대목에 꽂힌 것도 은혜 중 하나일 것 입니다.

늘상 어떠한 일을 만나든간에
이러한 '기뻐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그리고 이렇게 스스로 되뇌일 수 있다면
바로 그 곳이 천국이라 여겨질 것이라는 생각에 이 대목이 계속 마음에서 살아 움직이는 것 이었습니다.

어찌되었든
논어 학이편 첫머리글을 원문대로
옮겨 봅니다.

子曰:
学而时习之, 不亦说乎?
有朋自远方来, 不亦乐乎?
人不知而不愠, 不亦君子乎?
 
 " 공자가 말했다. “배우고 때로 그것을 익히면 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벗이 있어 먼곳으로 부터 찾아오면 이 또한 즐겁지 아니한가? 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성내지 않으면 이 또한 군자가 아닌가?”


'짧은글 긴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려의 한마디...  (0) 2017.11.02
가끔 마음 흔들릴때는 ...  (0) 2017.10.12
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0) 2017.10.08
어린왕자의 아름다운 구절...  (0) 2017.10.07
아침 글 하나  (0) 2017.09.02
가장 소중한 약속  (0) 2017.08.08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5
Total1,433,800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