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출근길에 "시사고전"이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즐겨 듣는데 오늘의 사사고전에서는 개권유리로 들었는데 인터넷을 뒤지니 "개권유익"이다. 유익과 이 유리는 좀 차이가 있음직한데 뭐 오십보백보가 아닐까한다.

방송을 들으면서 최근들어 책에 굶주려있는 내 모습에 딱 맞는 것 같아서 살짝 내 마음에 물들여놓는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개권불이가 아니라 개권불익이다.  뭐 그냥 그리 생각하고 옮겨 놓는다.

<개권유익(開券有益)>
열 개,  책 권, 있을 유, 益) 더할 익 

풀이 : 책은 숙독하지 않고 펼치기만 해도 유익하다는 뜻으로 독서를 권장하는 말 

유래 : 송나라 책<도잠전>에 도잠은 어려서 책을 좋아하고 마음을 여유롭게 가졌으며, 책을 펴 글을 읽으면 새로운 지식을 얻는다는 '개권유득'에서 비롯되었다.  또 송나라 왕벽지가 엮은 <승수연담록> 권 6에는 독서를 무척이나 좋아했던 송나라 태종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송나라 황제 태종 조광의는 책읽기를 좋아한 나머지 학자 이방 등에게 명하여 방대한 사서를 편찬케 했다. 7년 만에 완성된 이 사서는 모두 1천여 권.

송 태종 태종연간에 편찬되었으므로 그 연호를 따서 <태평총류>라는 이름을 붙였다.

태종은 크게 기뻐하며 매일 두세 권씩 1년 동안에 다 읽어 보았다고 한다.
황제가 직접 읽었다고 해서 뒷날 사람들은 이 책을 <태평어람> 이라고도 부른다. 정무에 바쁜 황제가 침식을 잊고 책읽기에 몰두하자 신하들이 좀 쉬어가면서 읽으라고 간했다.

그러자 태종은 이렇게 말했다.

"책은 펼치기만 해도 유익하다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조금도 피로를 느끼지 않아."

이처럼 황제가 책읽기를 좋아하니 조야로 독서하는 풍토가 크게 유행하였다고 한다.

출전<승수연담록>

[출처] 개권유익(開券有益), 태평어람|작성자 차이나는 차이나어학원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녁에 차 한잔 마시다.  (0) 2017.11.05
추석날 아침에  (0) 2017.10.02
개권유익(開券有益)  (0) 2017.09.27
금산 인삼 엑스포 마라톤 대회  (0) 2017.09.25
욕심과 기대   (0) 2017.09.22
인생  (0) 2017.09.11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2
Today108
Total1,447,137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