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휴가로 개인 일정상 어제 저녁에 서울로 올라오게 되었습니다. 퇴근 후 사택에서 출발한 회사 셔틀버스를 이용하여 서산터미널에 도착하니 고속버스 출발시간 까지 한 사십분정도 남아서 근처 동부시장을 구경삼아 돌았습니다. 대도시 시장과달리  저녁 알곱시 반이 지나자 가게 문을 닫는 잠포가 하나둘 늘고 있었습니다. 물론 저녁에도 찾는 손님들이 많은 청과물과 수산물 가게는 여전히....

그러다 특이한 걸 하나 발견했습니다.
터니말애서 시장쪽 벽경계에 간이 건물형 가게들이 즐비하게 연이어 있었는데 가게 크기는  넓어야 두평 정도되는 선술집둘이 십여개 연이어 있는 겁니다. 마치 홍등가가 연상되었는데 자세히 보니 거게안은 탁자 하나에 손님 두어분 앉으면 꽉차는 그런 가게에 제법 나이드신 여주인과 그 연세 또래 손님들이 주인과 함께 소주잔을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찍을려다 웬지 마음에 걸려 사진은 그만 두었습니다.

그런데 제가하고싶은 얘기는 이게 아닙니다.

터미널 옆에 있는 서점을 과거에도 마움과 달리 여러번 지나쳤는데 이번에는 그곳에 들려 책들을 구경했습니다.  물론 지방 시골의 서점특성상 아이들 공부 수험서적이 반이었지만 제법 큰 서점이라 여러가지 책들을 두루두루살펴번 것입니다.
최근 베스트 셀러와 그에 미치지는 못해도 사람들이 찾을만한 책코너도 있어서 한동안 여러책들을 뒤적거려 보았습니다. 그러다 마음이 탁 하고 꽂히는 책이 없어서 그냥 나오는데 미안한 마움에 직원에게 살짝 미소를 보이면서 나왔습니다.

서울에 도착해서 샌트럴시티에서  지하철을 탔는 한산해서 미처 멋읽은 책을 꺼내어 읽다보니 어느새 목적지애 도착한 것입니다.

그렇게 책 한권을 다 읽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보너스

[중년 리스타트 11가지 지침]

▶1. 더 일찍 일어나야 합니다.
하루를 미리미리 준비하는 사람은 마음에 여유가 생깁니다. 그런 사람들은 미리 계획을 준비하면서 하루에 큰 그림을 먼저 그리고 일이 더 잘 풀릴수 밖에 없습니다.

▶2. 책읽기를 좋아해야 합니다
매일매일 적은 시간이라도 독서를 하는 사람들은 폭넓은 사고와 이해력을 갖추게 되고, 상황에 대한 유연한 사고와 대응력을 가지게 됩니다.

▶3. 자신이 하늘 일을 좋아하고 흥미를 느껴야 합니다. 본인이 하는 일에 흥미를 느끼고 재미를 느낀다면,그것을  의무적으로 하는 사람들과 비교했을때 엄청난 성장을 할 수 있습니다.

▶4. 긍정적인 생각을 해야합니다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서 인생이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부정적인 생각은 세상 모든것을 나쁘게 생각하게 하고 사람의 인생을 망치는 반면 긍정적인 생각은 세상을 앞으로 나아가게 하고 안되는것을 되게하는 힘이 있습니다.

▶5. 인사성이 밝아야 합니다.
어디서나 인사성 밝은 사람은 모든 사람들에게 인상이 각인되기 마련이고, 그것이 사람과의 관계에서 가장 기본 예절입니다.

▶6. 겸손해야 합니다.
여전히 겸손은 미덕입니다. 겸손은 나아가는 사람에게 자신의 뒤를 돌아보게 해 주는 마음가짐입니다.

▶7. 메모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막힌 발상과 세상을 바꿀만한 아이디어는 책상 앞에 앉아 있을때에도 열심히 업무를 보고있을때에도 생기지 않지만 우연히 길을 가다가, 산책을 하다가,목욕을 하다가 생기게 마련입니다. 그러한 순간에 발상을 캐치해서 실행에 옮기는것이 성공하는 사람의 습관중 하나입니다.

▶8. 좋은 인상을 유지합니다.
첫인상이 아무리 좋았더라도 부정적인 정보를 접하면 쉽게 나쁜 쪽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9. 칭찬은 구체적으로 합니다.
또한 면전에서 칭찬하는 것보다 제3자에게 칭찬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다른 사람을 통해 듣는 칭찬은 인정받고 싶은 욕구와 자랑하고 싶은 욕구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습니다.

▶10. 다름을 인정합니다.
다름을 인정하면 공감이 쉬워집니다. 인간관계의 갈등을 줄이고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머릿속에서 '다른 것=나쁜 것’ 이라는 공식을 삭제해야 합니다.

▶11. 작은 빈틈을 보여줘 마음을 열게합니다.
너무 완벽한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열등감을 느끼게 만듭니다. 또 사람들은 결점을 드러내지 않는 사람에 대해 위선적이고 인간미가 없다는 고정관념을 갖고 있습니다. 스펀지가 공간을 갖고 있기 때문. 물을 빨아들이듯이 누군가가 다가오게 하려면 그가 들어올 수 있는 빈틈을 마련해두어야 합니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환경...  (1) 2017.07.17
나중에 하지말고 지금 해!  (0) 2017.07.14
지하철에서 책을 읽다.  (0) 2017.07.05
부고를 받다  (0) 2017.07.03
KBS2 일요일밤 다큐3 방송을 보다가...  (0) 2017.07.02
독일 프랑크푸루트  (0) 2017.06.12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41
Today27
Total1,488,882

달력

 « |  »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