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법 

              강은교

떠나고 싶은 자
떠나게 하고
잠들고 싶은 자
잠들게 하고
그리고도 남은 시간은
침묵할 것.
 
또는 꽃에 대하여
또는 하늘에 대하여
또는 무덤에 대하여
 
서둘지 말 것
침묵할 것.
 
그대 살 속의
오래전에 굳은 날개와
흐르지 않는 강물과
누워 있는 누워 있는 구름,
결코 잠 깨지 않는 별을
쉽게 꿈꾸지 말고
쉽게 흐르지 말고
쉽게 꽃 피지 말고
그러므로
 
실눈으로 볼 것
떠나고 싶은 자
홀로 떠나는 모습을
잠들고 싶은 자
홀로 잠드는 모습을
 
가장 큰 하늘은 언제나
그대 등뒤에 있다.


<사랑법>은 시인 강은교의 시이다. 시인은 1968년 <사상계>>를 통해 등단한 뒤 절대적인 허무의식을 드러내는 시를 통해 존재의 의미에 대한 탐구정신을 드러냈다.

<사랑법>은 1991년에 출간된 『그대는 깊디 깊은 강』에 수록된 시로서 사랑을 하는데 있어 지켜야 할 규칙을 차분하고 서정적인 어조로 이야기하고 있다.

<사랑법>은 사랑하는 대상에 대한 내적인 응시를 강조하는 시로 현명하게 사랑하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제시한다. 이 시는 떠나고 싶어 하는 자와 잠들고 싶어 하는 자들이 떠나고 잠들 수 있도록 침묵하라고 말한다. 또한 꽃과 하늘과 무덤에 대하여 서둘지 말고 침묵할 것을 요구한다. 시의 화자는 자신의 마음속에 남아있는 것들에 대해 쉽게 꿈꾸지 말고 실눈을 뜨고 세계를 다시 볼 것을 요구하는데 이를 통해서 자신의 등 뒤에 있는 가장 큰 하늘을 볼 수 있을 것이라 말한다. <지식백과사전 인용>

강은교 시인이 가수 조영남의 첫사랑이란다. 그 사연은 인터넷을 검색하면 잘 알 수 있다.  조영남의 영어선생님이 자신의 조카인 강은교를 소개했다고 한다.

'좋아하는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혹시 내 생각이 날때는.  (0) 2017.09.18
어머니 곁에서 조태일  (1) 2017.07.21
사랑법 강은교  (0) 2017.07.04
그 때 김용택  (1) 2017.07.03
수선화에게 정호승  (1) 2017.04.15
나태주의 시들  (0) 2017.03.22
Posted by 다향(한글사랑)의 티스토리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133
Today13
Total1,433,79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