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장이 평소에 보내는 소리를 놓치지 마라.

몇년전 대장 내시경 검사에서 작은 용정 2개를 떼어낸 적이 있었다. 일명 수술이 아닌 시술이다. 오늘 인터넷에서 우연히 본 정보지만 이리 옮겨 놓는다. 해가 갈수록 이제는 나이에 비례해서 주위 사람중에 아픈사람들이 늘어가고 어르신 안부를 물으면 잠시 머뭇하는 경우 대부분 어르신이 요양원에 계시는 경우가 많다. 건강이 최고의 재산이자 노후연금이라는 말이 현실로 다가온다.

대장암을 막으려면 평소 장이 보내는 신호에 주의를 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학교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소화기관에 주의를 기울이는 사람들은 우려되는 증상을 빨리 알아채고 조기에 의료적 처치를 하게 돼 암으로 인한 사망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텍사스대학교 내과학과 교수인 아미트 신갈 박사는 '대장암은 일찍 발견할수록 치료도 쉬워진다'며 ''장의 소리를 들으라'는 속담처럼 일주일 이상 이상증세가 있으면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말했다.

신갈 박사는 무시해서는 안 되는 장의 신호로 △배변의 변화 △변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검은색 변 △아랫배의 계속되는 통증 등을 꼽았다.

연구팀은 '50세 이후에는 이런 증상이 없더라도 대장내시경과 분변잠혈검사 등을 받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장내시경은 검사 시 의사가 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는 폴립(용종)을 제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은 '대장암 가족력이 있으면 50세 전이라도 대장내시경 등의 검사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이런 내용은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헬스데이가 보도했다.

[사진출처=9nong/shutterstock]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07
Today17
Total1,478,772

달력

 « |  » 2022.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