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아내랑 함께 시제를 모시러 광주를 다녀왔다. 

시제를 먼저 모시러 들린 선영에서
외갓집 친척 어르신들을 만났다.
시제 시기가 거의 일정하고 근처에 함께 선산이 있어서 간혹 만나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

근 십여년만에 만나도 낯설지 않고 전라도말로 이물어운게 친척이다.
많이 늙으신 막내 외할머니도 뵙고
시제후 형님댁에 들려서 삼겹살을 마당에서구워먹기도했다.

그 곳은 내가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너무 어려서 광주로 나왔기에 그곳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지만 그래도 가깝다고 느끼는 곳이다.
 아버지 살아계셨을 때 매 명절 때 마다 어른들께 인사드리러 다녔기에  내 기억 속의 그 곳은 들릴 때 마다 아버지로해서 늘 새로워진다.

병원에들려 편찮으신 담양어머니도 뵈었다. 뵐 때마다 늘 짠하고 애닯아지는 마움에 한켠에 선 아내를 더 살피게 되고 위로의 말을 전할 때 마다 말은 늘상 씩씩한듯 말하지만 부모라는 게 특히 딸에게 어머니라는 존재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그 이상이기에 ...
 
이제 오늘의 주제를 이야기 해야겠다.
시제 후 고기를 구워먹고 길을 나서기 전에 사촌형이 말한다.

"차 바꿀 때가 되었네"

무슨말인가 했더니 내 차량 번호판의 색깔이 녹색이라면서 녹색번호판은 오래된 차를 의미한단다.

신기하게도 그말을 듣고부터 지나가는 차를 보면 그 동안 눈에 들어오지 않던 다른 차들의 번호판 색깔이 먼저 들어왔다.

대부분 하얀색 번호판이었고
녹색은 가뭄에 콩나듯 드물었다.

어제는 학교 후배가 이곳 까지 찾아와 함께 점심식사를 했는데 그 친구도 녹색번호판이라며 같은 말을 하는것 이었다.

나는 별로 차에 대해서는 거의 무관심수준이다.
그러다 보니 지인들의 차량 종류에서 부터 차량 번호도 잘 못 외워 간혹 난감해 할 경우도 있다.
그런데 요즘 나도 모르게 차량 번호판.(번호가 아니라 단지 번호판 색깔이지만)에 관심이 가는걸 보면  생각의 중심이 무엇이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또 다른 예를 들면 언젠가부터 엄밀히 말하면 큰 아이가 예고로 진학한 이후 미술전시회에 관심이 가고 신문이나 잡지에서 미술가의 근황이나 얘기들이 보이면 눈이 번쩍 뜨이고 무심코 지나치지 않고 한번 더 눈길이 간다.

관심이 있는 곳에 마음이 가는  이러한 심리를 잘 이용하면 좋은 습관과 그에 상응하는 열매도 얻지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차한잔 나누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걸어서 출근하다.  (0) 2017.04.25
꽃구경에 꽃소식  (0) 2017.04.12
관심을 두면 보이기 시작한다.  (0) 2017.04.05
봄기운   (0) 2017.03.11
진급 발표를 보면서  (1) 2017.02.22
사람을 울리는 사진관  (0) 2017.02.05
Posted by 한글사랑(다향)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저의 일상을 통해 사람사는 이야기와 함께, 항암 관련 투병기록 및 관련 정보 공유를 통해 치유에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한글사랑(다향)

공지사항

Yesterday241
Today23
Total1,488,878

달력

 « |  » 2022.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